비상행정사사무소

중요한 순간, 현명한 선택!
비상행정사사무소가 당신의 날개가 되어드리겠습니다.
공지·뉴스
행정사
조회 수 169

 

중국에 한국인들의 고약한 음주운전 습관을 노린 일부 중국인 범죄자들의 신종 삥 뜯기 수법이 유행하고 있다. 작심만 하고 사업에 나서면 마치 황금알을 낳는 거위와 다를 바 없다는 것이 피해를 당한 한국인들의 전언이다. 워낙 기가 막힌 수업이라 앞으로도 상당 기간 사라지지도 않을 것으로 보인다.

베이징의 한국인 커뮤니티 사정에 밝은 소식통의 6일 전언에 따르면 이 수법은 아주 간단하다. 한국인들이 음주운전을 잘 한다는 사실을 아는 중국인 범죄자들이 먹잇감을 물색한 다음 일부러 접촉 사고를 내는 식이다. 그런 다음 경찰에 연락하겠다는 협박을 하면 열에 아홉의 한국인들은 울며 겨자먹기로 상당액의 돈을 토해낼 수밖에 없게 된다. 이와 관련, 최근 생면부지의 중국인에게 5만 위안(元·850만 원)을 뜯긴 차오양(朝陽)구 왕징(望京) 주민 Z 씨는 “얼마 전 지인과 저녁을 먹다 반주를 몇 잔 했다. 거의 취기도 느끼지 않았음에도 대리운전을 부르려고 했으나 묘하게도 이날 따라 쉽게 연결이 되지 않았다. 할 수 없이 운전대를 잡았는데 주위에서 나를 노리던 자에게 포착이 됐다. 바로 뒤를 쫓아와서는 접촉사고를 냈다”면서 할 수 없이 돈을 주고 말았다고 고백했다.

이런 사례는 최근 왕징 일대에서만 10여 차례 있었던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그러나 대부분의 피해자들이 창피해서 언급하지 않고 있다는 사실을 감안하면 더 있을 것으로 보인다. 또 베이징 뿐만 아니라 상하이(上海), 산둥(山東)성 칭다오(靑島) 등에서도 많지는 않아도 몇 건 발생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이에 대해 주중한국인회 박제영 부회장은 “한국인들의 음주 습성을 잘 아는 중국인들이 새로운 삥 뜯기 사업을 고안해낸 것 같다”면서 중국에 체류하는 한국인들이 가능하면 음주 후 핸들을 잡지 않는 것이 최선이 아닌가 하는 입장을 피력했다. 또 협박을 당할 경우는 음주를 했다는 심리적 부담을 떨쳐버리고 반드시 경찰에 신고해 법적으로 처리할 것을 당부했다. 
 

 

음주운전은 나쁘다. 그러나 이를 이용해 금품을 갈취하는 것은 더 나쁘다. 이런 억울한 피해를 당하지 않으려면 당연히 음주운전을 하지 말아야 한다. 하지만 부득이하게 했다가 당할 경우는 반드시 법적 처리를 해야 하지 않나 보인다. 그렇지 않으면 이런 신종 악질 삥 뜯기 수법은 사라지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 지속적으로 같은 피해를 입는 억울한(?) 한국인들도 늘어날 수밖에 없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 행정사 소개 ★ file 행정사 2019.05.30 602
공지 ★ 블로그에도 많은 정보가 있습니다 ★ 행정사 2015.10.05 589
459 아침이니까 괜찮다? 숙취운전 안돼요 행정사 2017.12.13 349
458 한파속 연말 음주단속 백태 행정사 2017.12.13 222
457 예고 단속에도 버젓이 음주운전, 도로 위 살인행위 행정사 2017.12.12 231
456 연말 술자리, 음주운전 시 보험료 껑충 행정사 2017.12.12 249
455 일상속 불법 노래방 맥주 '청소년 보호 중요, 술 문화를 바꿔야' 행정사 2017.12.12 250
454 엇박자 법 적용에 음식점들만 울상 행정사 2017.12.08 132
453 사립고 이사장 아들 음주운전, 구속된 뒤에도 급여 1억 넘게 지급 행정사 2017.12.08 171
» 중국에 한국인 음주운전자 노린 신종 삥 뜯기 성행 행정사 2017.12.08 169
451 엇박자 법 적용에 울분 토하는 음식점들 행정사 2017.12.07 174
450 고속도로 음주단속 강화에 사망사고 줄어 행정사 2017.12.07 129
449 술 파는 키즈카페 논란, 일반음식점 등록 주류판매 가능 행정사 2017.12.07 570
448 음주측정 거부, 청주시 구청장 정식재판 회부 행정사 2017.12.06 100
447 포항, 올해만 음주운전자 15명 구속 행정사 2017.12.06 81
446 술 취해서 그만, 음주공화국 언제까지 행정사 2017.12.06 53
445 학비,용돈 벌려다 상처 받는 10대들 행정사 2017.12.05 2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2 Next
/ 32